2019.11.11 (월)

  • 구름조금파주 11.0℃
  • 맑음강릉 15.8℃
  • 흐림서울 11.2℃
  • 구름조금인천 12.4℃
  • 구름많음수원 13.2℃
  • 흐림대전 13.0℃
  • 맑음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맑음부산 15.6℃
  • 구름조금제주 17.6℃
기상청 제공

정부부처 보도자료

북랩, 인간의 욕망과 범죄의 상관관계를 탐구한 소설 ‘판사 정치상’ 출간

과연 범죄 없는 도시를 만들 수 있을 것인지, 인간의 욕망의 관점에서 들여다본 문제작

(수험뉴스) 인간이 욕망을 가지는 한 범죄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사회가 인간의 욕망을 어떻게 제어할 것인지를 묻는 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은 인간의 욕망과 범죄의 상관관계를 탐구하고 과연 범죄 없는 도시가 실현 가능한지 묻는 소설 ‘판사 정치상’을 펴냈다. 작가는 소설의 주인공과 동명인 정치상 씨로 인간의 욕망에 대한 평소의 사색을 이번에 소설로 풀어냈다.

이 소설은 ‘인간의 욕망을 제한하는 것과 인간의 욕망을 풀어주되 그 책임을 지게 만드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범죄율을 낮출 수 있을까?’ 하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이 때문에 저자는 주인공인 정치상을 인간의 욕망을 제한하는 현재의 법체계를 직접 체험하고, 그 한계를 몸으로 느끼는 인물로 설정했다.

주인공 정치상은 기존 법체계와 전혀 다른, 욕망을 풀어주되 그 책임을 엄히 묻는 체계를 지닌 ‘범죄 없는 도시’ 출신의 김다나라는 여성을 만난다. 정치상은 그곳에서 자신이 꿈꾸는 범죄 없는 세상을 만들 단초를 찾고자 노력한다. 하지만 모든 것이 완벽한 듯 보였던 ‘범죄 없는 도시’도, 범죄가 발생하지 않을 뿐 그것을 위한 대가를 지불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것은 바로 모든 시민의 이해와 협조였다. 즉 모든 시민의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범죄 없는 도시는 성립조차 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다. 그 증거가 바로 범죄 없는 도시로 이주하고 싶은 이를 철저하게 가려 받는 것이었다.

그 사실을 깨달은 정치상은 결국 이 소설을 관통하는 질문으로 되돌아온다. ‘인간의 욕망을 제한하는 것과 인간의 욕망을 풀어주되 그 책임을 엄히 묻는 것 중 어느 것이 좋을까?’ 저자는 정치상이 이 질문에 도달하는 과정을 묘사함으로써 독자들에게 묻는다. 안전한 사회를 위해 인간의 자유를 제한하는 효율적인 방법을 추구할 것인가, 아니면 엄청난 시간과 자본, 노력을 들여 모든 사람의 이해와 협조를 구할 것인가. 그리고 이 질문을 통해 궁극적으로 욕망과 범죄의 상관관계를 고찰하고, 독자들이 조금이라도 자신의 욕망에 대해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저자 정치상은 프로 골퍼이자 골퍼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더 넓은 세계를 경험하기 위해 독서와 창작을 이어가고 있다. 저서로는 ‘그래! 니 마음대로 해’가 있다.

건축직공무원의 A TO Z
작년 처음 공무원시험 준비를 결정하고 바로 노량진 학원가에서 진행하는 설명회를 여러 곳 돌았습니다. 그 중 한 곳이 지안공무원학원이었습니다. 저는 기술직군에 해당하기 때문에 지안공무원학원이 적절할 것이라는 판단 하에 부원장님과 상담 후 연간반을 수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자극제가 많이 필요한 성격이기 때문에, 무작정 공무원이 되자 라는 마음으로는 공부를 진행할 수 없는 스타일입니다. 저는 건축학을 전공했고 무대디자인과 전시설계 회사에서 근무한 경험과 취미생활 등 관심분야를 전반적으로 고려했을 때 교육청의 업무와 잘 맞을 거라는 판단 하에 공부를 진행해 나갔고, 공부를 하는 동안 많은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공통과목은 국어, 영어, 한국사가 있습니다. 영어는 개인적으로 조금 자신이 있는 부분이라 처음 몇번 강의를 듣고 바로 자습으로 돌렸습니다. 그리고 국어와 한국사는 제가 가장 부족한 과목이었기에 기본강의에 정말 충실하게 들었습니다. 지안에서 진행하는 강의(국어-윤서영교수님, 한국사-임찬호교수님)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 역시 심화강의 이후에는 거의 자습으로 돌렸습니다. (수업을 줄이고 자습으로 돌린 부분이 잘 한 부분인지 못한 부분인지 잘

학원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