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파주 -4.7℃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3.6℃
  • 맑음인천 -3.3℃
  • 맑음수원 -2.1℃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6.7℃
  • 구름많음제주 11.2℃
기상청 제공

통합뉴스

한국스트라이커, ‘2019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

지난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 선정, ‘신뢰경영대상’ 수상
직원 자율성 존중하는 열린 조직 문화 및 가족 친화적인 기업 문화 실천
1989년 한국 법인 설립 후 정형외과, 내과, 외과, 신경외과 등 의료분야에서 혁신적 의료 기술 제공

(수험뉴스) 글로벌 메디컬 기업 한국스트라이커는 ‘GPTW 인스티튜트’가 선정하는 ‘2019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GPTW Institute는 미국 Great Place to Work Institute연구소의 한국지사로, 2002년부터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을 선정해 시상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스트라이커는 2018년에 이어 올해에도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으로 선정돼 ‘신뢰경영대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

한국스트라이커는 정형외과, 내과, 외과, 신경외과 등의 의료 분야에 혁신적이고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세계적인 의료기기 회사의 한국 법인이다. 대표적인 제품으로 의료진과 협력이 이루어지는 최첨단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가 있으며, 현재 국내 4개 병원(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세란병원, 단디병원)에 도입되어 시행되고 있다.

한국스트라이커는 1989년 한국지사 설립 이래 30여년간 임직원이 활발하게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 직원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문화, 가족 친화적인 기업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대표적인 제도인 한국스트라이커의 ‘Activity Based Working’은 직원의 자율성과 업무 효율성을 중시하는 업무 방식을 말한다. 2017년 12월 한국 사무실을 이전하면서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원의 개인 사무공간을 없애고, 전직원 자율좌석제를 도입했다. ABW의 도입은 효율적인 업무 수행, 자유롭고 편리한 소통, 수평적인 조직문화 강화와 같은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가정의 달인 5월에는 임직원의 자녀들을 회사 사무실로 초청해 최첨단 인공관절수술 로봇인 ‘마코’를 활용한 게임과 다양한 체험활동을 진행해 가족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한편 자녀들이 부모의 직업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이외에도 ‘자율출퇴근제도’ 등 업무 효율성과 직원 편의를 강화시키는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회사 차원에서 ‘일 가정 양립 지원 가이드’를 제작·배포함으로써 직원들이 행복하고 건강한 가정생활과 회사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있다.

한국스트라이커 강지영 대표이사는 “한국스트라이커가 2년 연속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글로벌 메디컬 기업으로서 열린 조직 문화를 지향하고 최상의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임직원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한국스트라이커는 직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일하기 좋은 기업문화를 조성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스트라이커는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를 통해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이 이루어지는 가장 진일보된 로봇인공관절수술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 마코는 유연하고 정밀한 ‘환자 맞춤형 수술’이 강점으로, 수술 환자의 상태를 3D로 확인한 후 사전에 수술을 계획하고, 수술 과정에서 의료진이 직접 마코 로봇팔을 잡고 수술을 진행함으로써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변수에도 유연하게 대응이 가능하다. 수기로 진행하는 기존의 인공관절수술 대비 수술 오차범위는 극소화하였고, 인공관절 삽입 정확도 또한 입증했다. 더불어 수술 후 빠른 회복을 통한 조기 보행 및 일상 복귀가 가능해 환자 만족도가 높다.

합격수기

더보기
의지만 강하면 합격할 수 있다!
안녕하세요. 저는 대학교 무역학과에 재학하였고 학과에서 배우는 내용과 연계하여 할 수 있는 것들을 찾다가 관세사 시험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잘 되지 않았고 관세사 시험에서의 실패 이후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까 고민하게 되었고 그 고민의 결과 제가 관세사 시험을 위해 공부했던 것들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것이 관세직 공무원이라고 생각하여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시험 준비를 하면서 관세법은 자신있었지만 관세법 외의 과목들은 고등학교 때 배운 것이 전부였기 때문에 사실상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상황, 학교에서 관세론 수업 당시 자료가 너무 부실하여 관세법 책을 구매하려고 찾던 도중 이명호 선생님의 책이 가장 깔끔하고 눈에 잘 들어와서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것을 계기로 이명호 선생님 강의를 알게되었고 관세사 시험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게 되면서 관세법 강의는 이명호 선생님으로 정해놓고 다른 과목은 샘플 강의를 듣고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샘플 강의를 들은 결과 이그잼 선생님들 강의가 저랑 잘 맞는다고 판단하여 다른 과목들도 이그잼 강의로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국어는 강경욱 선생님 강의를 수강했습니다. 기본 강의로 1회

학원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