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5℃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1.9℃
  • 대전 21.6℃
  • 흐림대구 24.1℃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정부부처 보도자료

문명비평사, 푸대접받는 한국 문화유산 실태 보고서 ‘개정·증보 한국 해외문화유적 답사비평’ 출간

해외에 방치된 문화유산을 지키기 위한 역사학자 최근식의 고군분투 답사기

(수험뉴스) 오랜 세월 해외에 방치된 한국 문화유산의 실태를 알리고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고군분투한 한 역사학자의 개정·증보 답사기가 출간됐다.

문명비평사는 해외로 흩어진 한국의 역사 문화 유적을 직접 답사하고 그 참담한 실태를 기록한 역사학자 최근식의 '개정·증보 한국 해외문화유적 답사비평'을 펴냈다.

이 책은 모두 16개의 답사기를 통해 해외 한국 문화유산이 푸대접받고 있다는 사실과 저자가 이에 대한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벌인 활동을 기록하고 있다.

일례로 2007년 저자가 독일의 구텐베르크 박물관에 방문할 당시 한국, 중국, 일본의 인쇄 유물들을 한 공간에 배치하고 있었으나, ‘CHINA’, ‘JAPAN’으로 명시된 중국 및 일본의 것과 대조적으로 한국의 유물에만 국가 표시가 없었다. 특히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인 ‘직지’는 일본의 우키요에 옆에 아무런 표시 없이 전시돼 있어 사전 지식이 없는 이들이 본다면 일본의 것으로 착각할 만했다.

이에 필자는 독일의 구텐베르크 박물관 큐레이터에게 한국실에 대한 명패 부착을 부탁하고 귀국 후에는 박물관장에게 이메일로 같은 내용을 재차 요청했다. 그 결과 2008년 그곳을 다시 방문했을 때 직지 옆에 ‘KOREA’라는 명패가 붙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영국박물관에서도 동양 3국 중 한국실만 유독 부실하게 전시돼 있었고, 불국사에서 중국 흥교사에 기증한 원측 스님 기념종은 먼지 가득한 창고에 방치돼 있었다. 이밖에도 해외로 흩어진 한국의 문화유산이 푸대접 받고 있음을 고발하는 사례는 차고 넘친다.

저자는 개정·증보판의 머리말에 “잘못된 문화재 관리에 대해 목소리를 내려는 노력이 한국 사회와 역사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문화재 보존 노력의 중요성에 대해 밝혔다.

이번 책은 2013년에 출간된 '한국 해외문화유적 답사비평'의 개정·증보판으로, 장보고 대사와 관련한 중국 지역 답사기와 갈라파고스 푼타아레나스 이스터섬 답사기 등을 추가하고 일본 왕인 박사 기념비 재답사 결과 등 초판 출간 이후의 답사 기록을 보완했다.

저자는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의 연구교수를 역임했고 고려대학교 등에서 20년간 강의(명강강독)했다. 2016년부터 3년간 사단법인 장보고글로벌재단의 이사로 재임했다.

“하루하루 간절한 마음으로”
부족한 제가 합격수기를 쓰게 되어서 부담감이 큽니다. 하지만 수험생분들께서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에 진솔하게 제 수험생활을 되짚어보려 합니다. 수기를 보시면서 얻을 것은 얻으시고, 참고하실만 한 것은 참고하셔서 수험생활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꼭 목표를 이루시길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검찰직을 선택하게 된 계기 저는 대학교를 공대에 진학했습니다. 하지만 공부를 하는 과정에서 적성에 맞지 않아 어려움을 많이 겪었습니다. 그래서 진로를 고민하던 중 검찰이라는 조직에 대한 호기심이 생기고, 검찰수사관이라는 직업에 대한 매력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학원을 알아보고 법원검찰 전문학원인 KG패스원을 선택하여 상담 후 바로 학원 등록을 했습니다. 기간별 수험 생활 17년 4월~6월 이론 종합반 수강 17년 4월 1일 강의실의 첫 풍경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부푼 기대감과 긴장감을 가득 안고 6시 30분정도에 학원을 도착했습니다. 일찍 나와 앞자리에 앉을 생각이었는데 이미 중간정도까지 자리가 꽉 차 있는 모습을 보고 굉장히 놀랐습니다. 나름 일찍 나왔다고 생각했는데 이미 자리에 앉아서 자습을 하고 계신 학원생분들을 보고 만만한 곳이 아니라고

학원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