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파주 26.5℃
  • 흐림강릉 21.5℃
  • 맑음서울 26.8℃
  • 구름조금인천 24.3℃
  • 구름많음수원 27.0℃
  • 구름많음대전 23.4℃
  • 흐림대구 21.0℃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1.5℃
  • 부산 19.5℃
  • 흐림제주 24.6℃
기상청 제공

통합뉴스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학원소식

더보기

OPINION

더보기
7월 11일 국가직 9급 시험을 참관하고 나서
지난 주 토요일, 즉 7월 11일에 전국에서 금년도 9급 국가직 공무원 시험이 실시되었습니다. 나는 우리 검찰직 수험생들을 응원하기 위하여 성동구에 위치한 무학중학교로 갔습니다. 오전 8시에 발열체크가 시작되어서 8시 부근에 수험생들이 입장하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우리 수험생들을 뜨겁게 응원했습니다. 무릇 시험장에서는 氣가 살아야 시험을 잘 치를 수 있다는 나의 믿음과 경험이 우리 수험생들을 향한 적극적인 응원을 이끌어 냈습니다. 이번 시험을 치루고 나서 평가는 다양합니다. 모든 시험의 경우에 다 그러하듯 이번 시험에서의 뒷말도 많이 나돌고 있습니다. 특히 영어가 매우 쉬웠다는 것, 그에 비해 필수과목인 국사와 선택과목인 행정학이 매우 어려웠다는 소감이 주류를 이루고 있습니다. 내가 직접 가르치는 형법의 경우에는 작년도보다 난도가 조금 상승한 것으로 보입니다. 역시 필수 과목인 국어의 경우에는 한자 외에는 비교적 평이한 편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국가직 국어 문제는 지문이 점차 많아지고 지문의 길이도 길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번 시험에서도 역시 비문학 지문과 소설 지문이 다소 길게 출제되어 시간 부담이 되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난도가 높은 문제가

합격수기

더보기


배너